보도자료 및 카드뉴스

게시물 상세
혼밥·혼술족 '맞춤 사업' 뜬다
Wirter : 관리자 (@)   Date : 17-01-09   Hits : 1439  

[2017 창업 트렌드는 '혼족']

 

'저가 고품질' 전쟁 치열해지고 한 점포에 두가지 아이템 판매 등 혼족 겨냥한 '매장 재구성' 늘어

스크린 야구·테니스·사격장 등 가상현실 스포츠방 새롭게 등장

 

조선일보 이위재 기자 2017.01.06. 03:00

 

혼밥·혼술족 증가에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 제품 천하, 매장 내 또 다른 매장. 지난해와 올해 창업 시장을 분석하면서 전문가들이 끄집어낸 키워드다.

 

이제 1인 가구는 산업 지형도를 바꾸고 있다. 국내 전체 가구 중 4분의 1을 넘어선 1인 가구가 창업 시장도 뒤흔들고 있다. 원할머니보쌈이나 한촌설렁탕 등 다양한 식음료업체는 1인 고객을 위한 메뉴와 공간을 따로 마련하는 등 트렌드 반영을 위해 애를 쓰고 있다. 여기에 자신만의 안락한 공간을 원하는 이른바 '코쿤(cocoon)' 문화 발달을 등에 업고 갖가지 VR(가상현실)방도 점차 영역을 넓히고 있다. 기존 스크린 골프장에 이어 스크린 야구장, 더 나아가 스크린 테니스장, 스크린 사격장 등이 올해 새롭게 등장할 전망이다. 편의점에서는 운영 시간대별로 15모작(아침, 점심, 간식, 저녁, 야식)에 맞춘 식음료 제품을 출시하고 있다.

 

 

'가성비' 세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는 창업 시장에선 대세로 자리 잡은 지 오래다. 경기 침체를 타고 가격에 비해 성능이 좋은 제품을 선호하는 현상은 앞으로 더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식음료 매장에서 그 추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지난해엔 저가에 대용량으로 무장한 커피와 주스 체인점들이 속속 시장을 장악했다. 이젠 '가성비' 매장 간에도 혈투가 벌어질 기세다. 따라서 무조건 가격을 낮추는 데 주력할 게 아니라 품질에서 차별화하는 게 관건이다. 맛과 인테리어, 고객 서비스 등을 더 중시하지 않으면 살아남기 어렵다. 아메리카노 커피 한잔에 1500원을 받는다고 무조건 눈길을 끌 순 없고, 가격이 2500~3000원대까지 올라가더라도 원두 품질을 높이거나 다양한 디저트나 부속 메뉴 개발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 것이다. 커피체인점 카페베네는 126가지 맛을 즐길 수 있는 베이글 등 다양한 디저트 메뉴 개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고, 일식 전문점 미타니야는 호텔급 일식을 합리적 가격으로 제공한다는 기치를 내걸고 '매스티지(masstige·massprestige를 조합)' 소비자층 공략에 나섰다.

 

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세텍(SETEC)에서 제43회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가 개막했다. 

5일 서울 강남구 대치동 세텍(SETEC)에서 제43회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가 개막했다. 외식과 편의점, 교육, 건강용품 등 다양한 프랜차이즈업체 100여곳이 참여했고, 행사는 7일까지 이어진다. /월드전람

2017년 창업 시장 흐름 전망 

 

한 지붕 두 가족숍인숍 증가

 

밥집에서 밥만 먹고 피자집에선 피자만 먹는 시대는 지났다. 한 점포에서 두 가지 아이템을 취급하는 곳이 늘고 있는 것. 점포 가동률을 높여 매출을 올리기 위한 전략이다. 원할머니보쌈족발·박가부대찌개, 본죽·비빔밥 카페, 훌랄라치킨·인앤피자 등이 있고, 외식업체 더본코리아는 빽다방을 기존 점포 안에 끼워서 등장시키고 있다. 맥주 파는 카페, 맥주 파는 패스트푸드점 등도 이런 추세를 반영한다.

 

강병오 에프씨창업코리아 대표는 "한 점포 공간을 공유하는 '숍인숍(shop in shop)'은 권리금과 임대 보증금·시설비 등 고정비용을 크게 줄이고, 기존 매장 고객을 활용할 수 있다"면서 "업종 전문성이 충돌하면서 역효과가 날 수 있다는 점을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맛집도 이젠 배달로 승부

 

장기 불황에 따라 맛집들도 이젠 배달 서비스로 눈을 돌리고 있다. 배민라이더스와 푸드플라이 등 배달업체들이 먼저 뛰어든 맛집 배달 서비스에 맛집 정보 앱 식신히어로가 가세했다. 식신히어로는 배달업체 생각대로와 손잡고 지난해 서울 강남·서초구 200여곳 맛집 배달을 시작했고, 올해는 이를 전국 맛집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배달 서비스는 IT(정보통신기술)와 연결해 다채롭게 발전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모바일 앱이 중심이기 때문에 간편하게 할인 행사나 소비자 기념일 등에 맞춘 특별 이벤트가 가능하다. 도시락업체 한솥도시락은 앱을 통해 주문·결제를 먼저 하고 매장에서 픽업만 하는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서민교 맥세스컨설팅 대표는 "저성장 기조와 함께 1인 가구 증가로 트렌드가 시시각각 변하고 있다"면서 "프랜차이즈 창업 시 브랜드와 브랜드 결합이나 외식과 도소매 결합 등 소위 '컬래버레이션'에 대해 고민해봐야 할 때"라고 말했다.

기사 출처: http://news.chosun.com/misaeng/site/data/html_dir/2017/01/05/2017010502900.html

 

 

Prev 디저트 전성시대…프랜차이즈 빵집과 차별화둔 디저트카페창업 주목
Next [비즈르포] 후끈 달아오른 창업 열기.. '프랜차이즈 창업 박람회'를 가다